R)실속 없는 취업박람회

  • 방송일자
    2017-09-13
◀ANC▶
강릉에서는 오늘 취업박람회가 열렸습니다.

일자리를 원하는 구직자 수에 비해
사람을 구하는 업체 수가 너무 적어
심각한 취업난을 보여줬습니다.

문병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◀END▶
◀END▶
올해로 다섯번째 열린 취업박람회 현장입니다.

모두 28개 업체의 부스가 마련돼
적게는 한 명에서 많게는 수십 명의 인력을
구하고 있습니다.

일자리 찾기에 나선 많은 시민들이
상담을 하고 즉석에서 면접까지 보고 있습니다.

하지만 업체에서 원하는 직종은 단순
생산직이거나 호텔객실 청소 등이 대부분입니다.

관리 등 전문직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.

◀INT▶이은혜 *강릉시 송정동*

일자리를 구하는 사람에 비해 참여 업체가
너무 적은 것도 문젭니다.

◀INT▶김정필 지역일자리 담당 *강릉시*
"150군데 업체 공문 보냈는데 30개 업체 이하만 참여해 좋은 일자리 찾기가 어렵다."

강릉시는 지난 2013년부터 해마다
취업박람회를 열고 있지만,
실제로 구인,구직이 성사된 것은 2백 건이
안됩니다.

올해 첫 선을 보인 취업운세 코너에 길게
늘어선 행렬은 취업난을 보여주고 있습니다.

강릉지역의 5인이상 사업체는
모두 3천 여개로 5만3천여 명이 근무하는데
지역민들을 더 고용하는 배려가 요구됩니다.

고용률 전국 최하위권를 맴돌고 있는
강릉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.

MBC NEWS 문병훈입니다. //



.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